희망의 정치, 여러분의 소중한 정성을 모아주세요후원하기
SNS 로그인
트위터
페이스북

뉴스스크랩

게시판글읽기
[뉴스1] 김태년 "화장품처럼 생리대도 '전 성분 표시제' 추진" 2017-08-22

http://news1.kr/articles/?3080109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News1 송원영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2일 최근 생리대와 관련한 안전성 논란이 커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화장품처럼 '전 성분 표시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생리대는 마스크·물티슈 등과 의약외품으로 분류되는데 의약외품에 대한 성분 공개를 골자로 하는 법안을 추진하겠다는 취지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2008년에 시행한 화장품 전 성분 표시제에 따라 업체들은 용기와 포장, 박스 등을 통해 전 성분을 공개해야 한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중 57번째에 국민건강을 지키는 생활안전 강화가 적시돼 있다"며 "인체에 직접 적용되는 제품에 대한 유해성 평가 및 공산품 안전관리를 추진한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식약처는 작년 10월부터 (생리대 안전 문제를) 연구하고 있는데 곧 결과가 발표될 것"이라며 "인체에 유해한 것을 확인하는 것은 오래 걸리더라도 모든 제품에 대한 유해성을 전수조사해 빨리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날부터 본격화된 결산국회와 관련해서는 "박근혜 정부의 적폐를 청산하고 국가운영의 실패를 점검하는 기회"라며 "2018년도 예산안에는 새 정부의 주요국정과제 추진동력 예산과 민생 예산이 담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일자리와 복지 등을 확대하고 SOC(사회간접자본) 신규사업은 타당성이 검증된 국가사업으로 축소할 예정"이라며 "건강보험과 아동수당 등을 꼼꼼히 점검해 중요한 민생정책이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살충제 계란 파동과 관련해서는 "성분이 기준치 이하인 게 중요한 게 아니라 매일 (계란이) 식탁에 올라가는 만큼 성분이 하나도 없어야 한다는 게 국민의 요구"라며 "이번 파동을 계기로 생산과 유통의 전 단계에서 품질관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서울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 국회의원회관 315호/TEL. 02-788-2152/FAX. 02-788-0163/E-mail. ktn0320@daum.net
성남 - 경기도 성남시 수정로 167 (흥국생명빌딩) 6층/TEL. 031-751-4048/FAX. 031-751-4049
All Contents COPYRIGHT ⓒ 2015 ktn21.com